Home > 광도한의원 소개 > 언론에서 본 광도
제목
"찬바람 부는 환절기, 관절염 주의보!"
2009-03-11



"찬바람 부는 환절기, 관절염 주의보!"

쌀쌀해지는 환절기에 더욱 악화되는 관절염

선선한 가을바람이 스미는 요즘 날씨는 더위에 지친 사람들에게는 더 없이 반가운 손님이다. 그러나 요즘 부쩍 늘어난 관절 환자들은"원장님, 제 몸이 요새 일기예보예요. 비가 오는 걸 기상청보다 먼저 안다니까요. 선선해지니 더 시린 것 같네요"라며 통증이 심해짐을 토로한다.

날씨가 흐려지거나 쌀쌀해지면 기압과 온도변화 때문에 관절 내부의 압력이나 체온의 저하로 통증이 심해지는데, 이를 한방에서는 습기(濕氣)때문이라 하며 이 습기가 우리 몸에 침입하면 기혈의 순환에 영향을 미쳐 무겁고, 아프고, 저린 증상이 나타나는 관절통이나 신경통을 일으킨다. 특히 50대 이후 장·노년층에게 잦은 퇴행성 관절염은 날씨와 연관성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, 이는 춥고 습한 날씨가 근육과 인대를 수축시켜 관절의 통증을 더욱 악화시키기 때문이다.

관절염은 우리 주위에 아주 흔하게 보이는 질병이지만 치료를 해도 쉽게 잘 낫는 질병은 아니다. 하지만 끈기를 가지고 의사의 지시에 따라 꾸준히만 치료한다면 얼마든지 뿌리를 뽑아 완치시킬 수 있는 질병이다. 좀 아프면 치료하고, 좀 덜하면 치료를 중단하다보니 그 뿌리를 뽑지 못해 통증을 반복하는 경우다 허다하다. 그로인해 일반인들 사이에선"관절염은 완치가 없더라"하는 그릇된 인식이 퍼져 있기도 하다. 단기간 효과만을 바라지 말고 꾸준히 치료하고 관절이 경직되지 않도록 적절한 생활 속 운동을 통하여 이번 가을, 겨울은 가벼운 마음을 맞이해 보자.

[ 생활 속 관절염 치료 10계명 ]

□ 과도한 운동이나 노동을 삼간다.

□ 체중을 줄여서 관절의 부담을 덜어준다.

□ 발에 맞는 구두를 착용하여 관절을 최대한 편하게 한다.



□ 따뜻한 물로 부드럽게 마사지를 해준다.

□ 퇴행성 관절염에는 냉기가 적이므로 냉탕에 들어가지 않으며, 추위에 잘 대비한다.

□ 칼슘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많이 섭취한다.(우유, 생선, 해조류 등)

□ 혈액순환을 돕기 위해 찜질을 해준다.(퇴행성 관절염-온찜질, 류마티스성 관절염-냉찜질)

□ 수영, 자전거타기, 산보 등 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관절의 운동범위를 유지하고 근육을 강화시킬 수 있는 운동을 한다.

□ 관절에 무리가 가는 자세는 될 수 있는 한 피하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한다.(굽은 자세, 쪼그린 자세, 장시간 한 자세는 지양)

□ 통증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관절염을 더욱 악화시키므로 숙면을 취한다.

한방에서의 관절염 치료는 통증과 염증을 완화시키기 위해 침 치료와 부항치료가 많이 사용된다. 또 만성 관절염에는 뜸 치료도 시행한다. 뜸 치료는 쑥의 효과와 불의 열기를 이용해서 치료하는데 쑥 뜸은 우리 몸에 침입한 습기를 따뜻하게 하여 몰아내고 통증을 없애주는 치료법중의 하나이다.

퇴행성관절염은 약물치료, 침 치료, 물리치료 등을 이용해 관절의 파괴를 정지시키고 염증을 완화시켜 통증을 감소시킨다. 특히 물리치료는 따뜻한 온 습포와 근육의 경직을 막기 위한 규칙적인 운동이 권장된다.

[부산한의원 탐방클리닉 인터뷰 - 부산 동래구 광도한의원 강병령 원장]

출처 : 광도한의원